대중소기업 상생협력기금 출연 협약식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기금 출연 협약식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198회 작성일 23-08-24 16:28

본문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7일 경상남도 사천 본사에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하 협력재단)과 ‘대·중소기업 및 농어업 분야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율곡 위호철 대표, 조일 김영태 대표, 디엔엠항공 황태부 대표, KAI 안현호 대표, 협력재단 김순철 사무총장, 대화항공산업 김영홍 대표, 세우항공 박해술 대표, 포렉스 정해영 대표. [KAI 제공]

KAI는 7일 경상남도 사천 본사에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하 협력재단)과 ‘대·중소기업 및 농어업 분야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KAI 안현호 사장, 협력재단 김순철 사무총장, 협력사 대표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KAI는 협력재단에 1차로 올 상반기까지 50억원을, 내년 상반기까지 50억원을 추가로 출연한다.

상생협력기금은 20여 개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항공산업 제조경쟁력 향상을 위한 스마트공장 구축, 신기술 및 원가절감 공정개발, 근무환경 개선 등에 쓰일 예정이다.

안현호 KAI 사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항공산업의 주춧돌인 중소협력사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기금 출연을 통해 고통을 분담하고, 중소협력사와 함께 항공산업의 발전이 지역 사회로 연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협력재단 김순철 사무총장은 “오늘 협약을 통해 KAI가 출연한 소중한 상생협력기금이 항공산업 발전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KAI는 코로나19로 위기를 맞고 있는 중소협력사의 경영 안정화를 위한 추가 지원에도 나선다.

KAI는 지난 1월부터 협력사 경영개선을 위해 100억원의 단가인상을 실시한 데 이어 협력사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긴급 경영 안정화 자금을 5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경상남도 상생자금 이차지원 사업과 연계한 운전자금 200억 원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KAI는 협력사 유휴인력 지원을 위해 한국폴리텍대학과 추진 중인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사업 외에도 KAI가 직접 훈련 주관기관으로 참여하는 사업을 통해 300여 명의 고용 안정을 지원할 방침이다.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00507000753#a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디엔엠항공
  • 대표자.
    황태부
  • 주소.
    경상남도 사천시 사남면 방지리 667
  • TEL.
    055-854-4890
  • E-mail.
    dnma@dnmaero.com
COPYRIGHT © DNMAERO. ALL RIGHTS RESERVED